신한은행 정상일 감독 건강 악화로 자진 사임

여자프로농구 인천 신한은행 정상일 감독(54)이 건강상의 이유로 지휘봉을 내려놓았다. 신한은행은 26일 “건강이 좋지 않아 사임 의사를 밝힌 정 감독의 뜻을 수용하기로 했다… 기사 더보기 파워볼사이트 스포츠토토 많이 읽은 글